"날 사기꾼 만들어?" '골목식당' 카톡 폭로 장어집 사장 역풍 맞은 이유는?… 충격적인 진실 드러나고?

SBS '백종원의 골목 식당'뚝섬 편에 출연했던 장 어집 사장이 제작진과 나눈 카카오 톡 (카톡) 메시지를 공개하며 "제작진이 날 인간 쓰레기로 만들었다"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장어 집 사장은 지난해 6 월 방송 된 '골목 식당'에 출 연했으며 지난 7 일 인스 타 그램을 통해 "열심히하는 모습이 아름답게 보일 줄 았았다

방송을보고 아내가 밤새 울었다 저도 사람 인지라 원망 스럽다 "라고 밝혔다 오나라 "연인 김도훈과 20 년째 권태기없는 비결 요? 입맛 맞추기는 포기" '극한 직업'설 극장가 장악 800 만 관객 돌파 수원 왕 갈비 통닭 레시피 화제 방송 당시 백종원은 장어 집 사장이 시식용으로 내온 미역국과 주방 안 조리 통에 있던 미역국의 소고기 양이 확연히 다른 점을 언급하며 "방송이라고 많이 주느 냐"고 지적한 바있다 장어 집 사장은 "촬영 때문에 저녁 장사를하지 못하게되면서 많이 남게 된 미역국을 평소대로 떠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첫 방송 촬영 전날 작가님에게 '촬영과 장사는 아무 관련이 없을거다'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촬영 당일 (장사) 준비를 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촬영이 지체 됐으니 저녁 장사는하지 말고 기다려라'는 얘기를 들었고, 많이 남게 된 미역국을 줬다가 사기꾼이됐다"고 주장했다 촬영이 끝난 후 '백종원의 골목 식당'제작진에게 보 냈던 카카오 톡 메시지도 공개했다 공개 된 메시지에 따르면 씨는 제작진에게 "미역국이 많이 남으면 저녁에 그렇게 (많이) 드리는 게 맞 다 어차피 서비스 개념이라 적다고 불평하는 손님도 없었 다 "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장어 집 사장은 "(제작진이) 촬영 당일 재료 준비를 다시켜 놓고 나중에 말을 바꿔 저녁 장사를 못 하 게했다"면서 "혹시 일부러 미역국을 많이 남기게하려는 의도 였냐"고 주장했다

비싼 가격으로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가 운영하는 가게는 장어 2 마리를 만 6000 1 원에 판매한다 당시 백종원은 방송에서 가격에 못 미치는 장어 손질 상태와 씨의 요리 실력을 지적하며 "2 마리에 1 만원이라고해도 안 먹는다"고 혹평 한 바있다 이에 대해 "앞쪽에 있던 수많은 카메라와 작가님들의 험악한 분위기 때문에 굉장한 심리적 압박을 느꼈다" "결국 카메라가 담고 싶어하는 모습은 X 신, 미 X 놈이 분명했다

말을 안 들으면 더 나쁘게 만들까 싶어 장어 가격을 똑바로 해명하지 못했다 "고했다 장어 집 사장이 공개 한 제작진과 나눈 카톡에는 "그대로 방송에 나가면 너무 속상 할 것 같다"는 메시지에 "우려하는 일이 최대한 없게 진행하겠다" "걱정 안해도된다"고 답하는 모습이 담겼다 장어 집 사장은 당시 '골목 식당'제작진에 장어 구이와 생선 구이의 원가를 정리 한 메일을 보냈다 그러면서 다른 가게의 장어는 사이즈가 다르다고 설명했다

골목 식당 장어 집 사장 장어 집 사장은 "방송에 나간 비교 메뉴 판에는 거짓말을 더 과장하기 위해 특대자는 빼 버리고 내보냈으며 비교 대상 가게에는 상차림 비가 따로있는 것 또한 언급도하지 않고 사기꾼을 만들었다 "면서"45 %가 원가에 육박하는 8000 원짜리 장어를 파는 조그 만 가게 사장 한 명을 인간 쓰레기로 만들었다 "고 했 다 또 "방송의 이익을 위해 한사람의 인생을 고통 속에 몰아 넣었다"며 "그렇게 누군가의 이익을 위해 편집 된 영상을 보는 시청자 분들 마음에도 분노와 빈곤이 가득 찼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전자 레인지 사용 등,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사실 관계를 똑바로 할 것은 반드시 얘기하도록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폭로가 논란이되자 네티즌들은 "막판에 그 렇게 좋은 이미지 만들어 줬는데 이제와서?", "악 마 편집을 논하지 마시고 똑바로 자신을 돌아 보시길" "방송 내내 밝은 모습과 열심히하는 태도 때문에 오히려 좋은 이미지 였는데 그새를 못 참고 결국 바닥을 드러내나" "구운 지 오래지나 산패 된 기름 줄줄 흐르는 것도 모자라 밀폐 용기도 아닌 일반 바트 째 냉장고에 보관 한 수십 마리 고등어 심지어 전자 렌지에 데워 낸 음식을 돈주고 사 먹은 사 람들이 진짜 피해자 다 " "진짜 해명 할 부분은 미역국 고기 나 장어 가격이 아 니지 않나?", "장어 집은 분위기 좋게 끝났는데 왜 제작진 한테 저러고 자기 얼굴에 침 뱉는 지 이해가 안간다"는 비판이 쇄도했다

SBS '골목 식당'성수동 뚝섬 골목 편에 출연 한 장 어집 사장 박병준 씨가 "제작진이 날 사기꾼으로 몰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박 씨는 제작진과 나눈 대화 내용을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앞서 박 씨는 제작진이 '악마의 편집'을 해 본인이 역시 피해를 받았다며 "미역국의 소고기, 장어가 격에 대해 할 말이 정말 많다"고 한 바있다 이와 관련해 박 씨는 촬영 당시 제작진과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 한 것 이를 통해 박 씨는 '소고기 미역국을 많이 준 것은 제작진이 저녁 장사를하지 말고 기다리라고했기 때문'

'장어 원가가 높았던 것은 특대 사이즈 였기 때문'등을 말하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그는 "제작진이 방송의 이익을 위해 한 사람의 인생을 고통 속에 몰아 넣었다" "전자 레인지 사용 등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사실 관 계를 똑바로 할 것은 반드시 얘기하도록하겠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골목 식당'장어 집 사장 박병준 씨가 올린 글 전문 안녕하세요 장어 집 사장 박병준입니다

우선 저번 주에 다뤘던 내용들을 정리하여 전달 드리면서 증거 자료 첨부합니다 못 들으 신 분들이있을 수 있으니 간략히 말씀 드리 겠습니다 첫 방송 촬영 전날, 작가님에게 "촬영은 장사와 아 무 관련이 없을거다"라는 얘기를 듣고 촬영 당일 아침에 미역국을 포함해서 모든 재료를 다 준비 하였습니다 하지만 나중에 "촬영이 지체 됬다 저녁 장사는하지 말고 기다려라 "는 얘기를했고 저희 집은 제일 마지막 순서로 촬영이 진행되었습니다

그래서 많이 남게 된 미역국을 많이 드림으로 인해 미역국 사기꾼이 되었죠 당시 작가님에게 보냈던 카카오 톡 내용입니다 분명히 "저녁에 미역국 많이 남으면 그렇게 드리는 게 맞다"라고 작가님에게 이야기했습니다 저녁 장사까지 못하게 해놓고 많이 드린 미역국을 가지 고 건더기 많이 준 사기꾼을 만들었습니다 촬영 당일 재료 준비는 다시켜 놓고 나중에 말이 바뀌 어서 저녁 장사를 못하게했습니다

혹시 일부러 미역국을 많이 남기게하기위한 처음 부 터 계획된 의도 였을까요? 자, 다음 장어 가격에 대한 부분입니다 못 들으 셨을 분들을 위해 간략히 당시 상황 설명 드 리며 증거 자료 첨부합니다 방송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백종원 대표 님이 장어를 주문 하시고 저는 상황실로 올라 가게됩니다 상황실에 올라가면 제가 앉은 앞쪽에는 수많은 카메라들이 둘러싸고 있습니다 또 카메라 뒤쪽으로는 수많은 작가님들이 둘러싸고 있습니다

심리적으로 굉장히 압박이되었고 실제로 작가님들이 험악한 분위기를 잡고 여기저기서 끼어 들어 제 말을 막았습니다 카메라가 담고 싶어하는 모습은 병신, 미친놈이 분 명했습니다 결국 말을 안 들으면 저를 더 미친놈으로 만들까 싶어 장어 가격에 대한 부분 얘기를 똑바로 못하게 되었 습니다 촬영 후 의사 표현을 제대로 못하게되었다고 담당 작가 님에게 호소했던 부분 증거 자료로 남아 있습니다 첫 촬영 다음날 장어 원가를 정리해서 작가님에게 보 냈던 메일 첨부합니다

메일에는 작가님에게 장어 사이즈부터 비교 대상이 아니 기 때문에 방송에 나가면 안되는 이유까지 말씀 드렸던 부분 모두 서술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첫 방송이 나가기 직전 작가님과 나눈 대화 입니다 작가님이 장어 원가 부분 비교해서 다뤘던 것 아예 빠질 수는 없다고 우려하는 일 없게 진행한다고 하였습니다 당시 제가 촬영이 좋은쪽으로 흘러 가고 있었기에 긍 정의 의사를 표현했는데 이렇게 거짓말까지 만들어내는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우려하는 일 없게한다고했지만 방송에 나간 비교 메뉴 판에는 거짓말을 더 과장하기 위해 특대자는 빼 버리고 내보냈으며

비교 대상 가게에는 상차림 비가 따로있는 것 또한 언급도하지 않고 사기꾼을 만들었습니다 원가가 45 %에 육박하는 8000 원짜리 장어를 파는 조그만 가게 사장 한명을 인간 쓰레기를 만들었습니다 방송의 이익을 위해 한사람의 인생을 고통 속에 몰아 넣 었습니다 그렇게 누군가의 이익을 위해 편집 된 영상을 보는시 청자 분들 마음에도 분노와 빈곤이 가득 찼습니다 전 세계 어떤 음식도 절대적인 음식은 없습니다

나 한테 맛있는 음식이 때로 어느 누구에게는 맛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이것으로 인해 욕을 먹어서는 안됩니다 저희 장어는 생선을 팔 때보다 단골도 많고 재 방문 율도 더 높았습니다 다음 방송에서는 장어 가시에 관한 부분을 다루도록 하겠으며 다른 주제도 함께 다룰 수 있다면 준비 하도 록하겠습니다 시청자 여러분 전자 렌지 사용 등, 인정할 것은 인정 하 고 사실 관계를 똑바로 할 것은 반드시 얘기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