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다녔던 애들 데리고 가니 감회가 새롭다 …

내가 다녔던 애들 데리고 가니 감회가 새롭다 수아는 운동장에서 뛰어놀고 태영이는 차에서 하고 가끔은 로 돌아가고 싶을때도 있지만 난 지금도 좋으당 사랑하는 우리가족과 함께라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