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비루밥 – 카카오

비가 내리는 신촌에서 난 그댈 만났죠 눈부신 햇살보다 더 따뜻한 그댈 미소를 난 보고 있었죠 그대 모르게 (슈비루밥)난 어쩔줄 몰라 (슈비루밥)이대로 그댈 놓치긴 싫죠 (슈비루밥)난 언제라도 좋아요 그대만 좋다면 내 맘을 줄께요 야 너 소개팅 했다며? (슈비루밥) 야 얘기 좀 해봐! 비가 내리는 날에 친구속에 너나간 자리에서 만난 그녀 꿈속에서 그리던 나의 이상형을 만나게 된거야 글쎄 운명처럼 첫눈에 반한거야 말도 안돼 어떻게 첫눈에 반할 수 있어 너가 몰라서 그래 그녀는 뭔가 매력이 있어 수줍은 모습이 너무나 예뻐 맘을 표현할 수 없을만큼 너무 사랑스러워 그가 데려간 카페에서 서로 마주 앉아 달콤한 커피 한 잔을 마시며 얘기를 나눴죠 헤어질 시간이 온지 모른채 (슈비루밥)난 어쩔줄 몰라 (슈비루밥)이대로 그댈 놓치긴 싫죠 (슈비루밥)난 언제라도 좋아요 그대만 좋다면 내 맘을 줄께요 우리 다음에 다시 만날 수 있나요 그댈 이대로 보내기 싫어요 아무 말도 못하고 이렇게 멍하니 있죠 정말 이대로 헤어지긴 싫은데 뭐야 뜸들이지 말고 얘기해봐 그래서 그 다음에 어떻게 됐는지 말야 혹시 일요일에 시간이 있는지 다시 만날수 있는지 그녀에게 물어봤어 정말 그랬어 그런 그녀가 뭐랬어 혹시 니가 싫어서 그냥 가버린건 아냐 조금 망설이는듯 얘기를 안하더니 활짝 웃으면서 고개를 끄덕였어 (슈비루밥)난 어쩔줄 몰라 (슈비루밥)이대로 그댈 놓치긴 싫죠 (슈비루밥)난 언제라도 좋아요 그대만 좋다면 내 맘을 줄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