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카톡 사기 거짓말 의혹

양예원 카톡 사기 거짓말 의혹 양예원 카톡 사기 거짓말 의혹 유명 유튜버 양예원과 A스튜디오 실장의 진실공방이 새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25일 한 매체는 스튜디오 A 실장이 3년 전 양예원과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는데요 A 실장이 공개한 양예원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보면 두 사람은 2015년 7월 5일 처음 연락을 한 것으로 보이며 양예원은 모델 모집 공고를 보고, A 실장에게 먼저 연락했습니다 이후 7월 8일 첫 촬영 약속을 했고, 9월 18일까지 총 13번 약속을 잡았는데요 또한 양예원이 촬영 약속을 잡아달라고 먼저 대화를 건넨 문자가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SBS 제공 – 사진

양예원은 7월 27일 "이번 주에 일할 거 없을까요?"라고 A실장에게 먼저 연락했는데요 이에 A 실장은 시간이 되는 요일을 말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후 양예원은 "화, 수, 목 된다"고 답했으나 약 30분이 지난 후 "죄송합니다 저 그냥 안할게요 사실은 정말 돈 때문에 한 건데 그냥 돈 좀 없으면 어때요

그냥 안 할게요 갑자기 말씀드려서 죄송합니다 서약서는 잘 챙겨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취소 의사를 밝혔는데요 이후 A실장은 전화를 요청했고, 두 사람은 다시 촬영 약속이 확정된듯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후 8월 1일에 다시 양예원은 재촬영 의사를 보이는 카톡을 보냈고 또 8월 27일에도 연락해 "이번주 일요일 아침에 학원비를 완납을 해야해요

그래서 그전까지 한번은 더 해야 부족한 돈을 채우거든요 만약 일정이 너무 안 난다면 그 다음주에 하는 걸로 하고 미리 가불되나 물어보려고요 그렇게도 안 되면 무리하게 일정 잡아주시면 안될까요 이도저도 안 되면 할 수 없지만요"라고 부탁했는데요 더불어 A 실장이 촬영에 응한 양예원에게 고맙다고 하자 "뭘요

유출안되게만 잘 신경써주시면 제가 감사하죠"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A 실장도 "네 신경 많이 쓰고 있어요"라고 답한 모습도 있었는데요 앞서 양예원은 해당 스튜디오에 감금된 채 노출이 심한 촬영을 했고, 겁에 질려 추가촬영을 하지 않으려 했으나 협박과 사진유출이 두려워 어쩔 수 없이 총 5번에 걸쳐 촬영을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양예원이 보낸 카톡 내용은 이 같은 주장과는 다소 차이가 있는데요

머니투데이 제공 A 실장은 해당 매체에 "대부분 그 친구가 연락해 돈이 필요하다고 잡아달라 했다"면서 "시간당 10만~15만 원 정도를 줬다 13번까지 진행됐다 합의된 촬영이었고, 콘셉트를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면접 때 미리 얘기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이번 사건의 핵심 쟁점인 性추행 및 감금여부는 두 사람의 카톡 대화에서 파악할 수 없는 부분이어서 경찰 수사 결과를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한편, 양예원 카카오톡 내용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은 '배신감'을 토로하며 충격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여성의 용기있는 '미투'를 지지하고 스튜디오 관계자들의 처벌을 요구하던 여론은 순식간에 급변하면서 이번엔 "양예원을 처벌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요 네티즌들은 "양예원 꽃뱀이 의심된다", "양예원 거짓말 하지말고 솔직해지자", "전 국민을 상대로 양예원 사기 친 건가?" "양예원 피코 너무하네" 등 대체적으로 부정적인 반응이 우세합니다 반면 "아직 아무것도 확정된 건 없으니 기다려보자"라는 신중론을 보이는 일부 의견도 있었는데요 뿐만 아니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거짓으로 국민을 선동한 양예원을 처벌하라"는 내용의 청원글이 다수 등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