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노 돌려본 기자들

불법 촬영물 유포 단톡방' 경찰 수사 착수 기자 단톡방에서 불법 촬영물과 성매매 정보를 공유해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관련자 들을 고발하면서 경찰이 정식 수사 에 착수했다 시민단체 디지털성범죄아웃dso은 기자 pd 등으로 구성된 익명 언론인 카카오톡 채팅방 참가자들을 지난 10일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의 혐의 로 경찰에 고발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시민단체 디지털성범죄 아웃dso은 지난 10일 등으로 구성된 익명 카카오톡 채팅방오픈 채팅방 참가자들을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고발장을 접수하면서 곧바로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dso는 지난달 문제를 트위터에 최초로 폭로한 단체다 경찰은 해당 카카오톡 대화방에 대해 내사해왔다 이 채팅방에서는 이른바 알려진 불법촬영물 등 각종 음란물이 공유 됐다고 한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고발이 정식 접수됨에 따라 절차 대로 수사에 돌입할 예정이다 기자 pd 등으로 구성된 이 채팅방 에서는 불법촬영물과 성폭력 피해자 신상 정보가 담긴 지라시 등 각종 음란물이 공유된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리케이션인 시작됐고 자신의 소속 거친 기자와 pd 등은 카카오 톡 익명 채팅방에 초대됐고 이 채팅방 은 다시 몇 개의 익명 채팅방으로 파생되어 그곳에서 불법 촬영물 등이 공유됐다고 한다 '문학방'이라고 불린 카톡방 참가자 들은 약 200여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 졌다